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블룸버그&실시간 지수     FX News     forexfactory.com     통계지표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     전자공시

book.jpg

 

 

[책소개]

 

한국 가계를 덮칠 부채의 습격에 대비하라!

한국경제를 위협할 부채의 습격을 다룬 책『부채의 습격』. 외국 금융기관에서 일하며 한국을 객관적으로 분석해온 저자 더글라스 김이 세계적이면서도 한국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한국경제를 분석했다. 저자는 한국경제가 환율 혜택으로 상승세였지만 앞으로는 주춤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한다. 강대국의 환율전쟁이 시작되어 수출총액은 줄어들고, 전국민은 불어난 빚더미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부동산 침체 속에서 원리금균등상환이 시작되고, 늘어난 부채를 고스란히 가계가 짊어지면서 중산층이 무너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한다. 미국에서 출간 직후 '월스트리트저널'의 주목을 받았던 이 책은 한국의 가정경제를 초토화시킬 수 있는 부채의 습격에 대비하는 방법을 제안한다.

 

 

 

 

[저자소개]

 

더글라스 김

저자 : 더글라스 김
서울 출생. 일찍 미국으로 이민을 가 그곳에서 성장했으며, 펜실베니아 대학교 와튼 스쿨(WHARTON SCHOOL)에서 경제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크레인 파트너즈(CRANE PARTNERS)에서 디렉터로, 코어베스트 파트너스(COREVEST PARTNERS), 한국투자증권(KOREA INVESTMENT & SECURITIES), ING 베어링스 증권(ING BARINGS), 크레디트 스위스 퍼스트 보스턴(CSFB) 등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했다.

IMF 때 입성한 외국계 기업에서 일하면서 한국의 경제위기를 뼈아프게 대면했고,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한국경제를 중심에 두고 세계경제 흐름을 재해석하기 시작했으며, 그 결과물이 2010년 2월 미국에서 《VORTEX OF THE KOREAN FINANCIAL CRISIS》란 제목으로 출판됐다. 출판되자마자 월스트리트저널의 주목을 받았으며, 아마존에서는 한국의 짐 로저스가 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부채의 습격》은 바로 그 책 《VORTEX OF THE KOREAN FINANCIAL CRISIS》의 한국판으로, 저자는 한국인들이 곧 닥쳐올 경제위기를 잘 대비해 자신의 가정을 지킬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역자 : 민경재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국내외 산업 현장 및 경제 연구소에서 수십 년 동안 경제, 경영, 산업 분야의 업무를 수행해왔다. 2007년 이후에는 다국어 통번역전문업체인 ‘KS국제번역’ (WWW..KSINTERNATIONAL.CO.KR)에서 영한번역가로 활약중이다.

 

 

 

[목차]

 

1 당신의 자산이 위험하다
01 부채의 유혹
02 IMF 땐 기업이, 이제는 가계가 심판대에 오른다
03 문제는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04 부채의 1차 습격 대상 ― 자영업자, 카드 연체자
05 인플레든 디플레든, 보수적인 경제운용이 필요

2 부채 습격 시나리오, 고금리 재앙이 다가온다
06 물가가 오르면 금리가 오른다
07 인플레이션이라는 사나운 코끼리 길들이기
08 인플레이션을 지지하는 미국의 움직임
09 지금은 외관상 호경기일 뿐 섣불리 반등을 예측하지 마라
10 신중한 재정지출이 필요한 시점
11 미국의 제로 금리가 끝나면 한국의 외국인 자본은 빠져나간다
12 한국의 금융시스템은 미국의 지배를 받고 있다
13 국가주도 케인스식 정책의 함정!
14 인플레이션, 사전 경고가 아니라 이미 현실이 되고 있다
15 대한민국이 남미를 닮아간다?
16 이집트의 요셉처럼 위험에 대비하라

3 변동금리의 저주, 부동산이 무너진다
17 하우스푸어(HOUSE POOR), 내 집에 월세 150만원을 내는 집주인
18 100만원이 390만원으로, 원금상환일이 다가온다
19 엎친 데 덮친 격, 주택매매 시장이 나빠지고 있다
20 매디슨 11번가 빌딩이 28층에서 끝난 사연
21 부동산의 시한폭탄, 프로젝트 파이낸싱
22 잠재적 위험, 늘지 않는 인구와 베이비 붐 세대의 은퇴
23 출산장려 비용으로 GDP의 1%만 사용해도 현재 지원규모의 3배
24 새로운 대안? 보금자리 주택 및 보금자리 대출 확대
25 부자들은 양도세를 피해 해외 부동산으로 눈을 돌렸다
26 알고 당하는 것과 모르고 당하는 것 어느 쪽이 더 괴로운가?
27 주택가격이 폭락한다, 절대 무리해서 사지 마라!

4 한국 금리, 미국과 중국에 좌우된다
28 달러 가치의 하락, 미국의 위상이 흔들리다
29 중국과 미국이 만든 세계경제의 구조적 불균형
30 일본의 지나친 정부 부채가 한국 금리를 올린다?
31 유로 위기가 단기적 달러 강세를 낳았다
32 기축통화 전쟁 : 유로화, 위안화, SDR
33 중국 내수 시장의 확대, 한국도 수혜자다
34 중국이 세계경제의 해결사가 될 수 있을까?
35 한국은 금 보유량을 늘려라
36 금, 불확실한 시기의 매력적인 투자 수단

5 한국경제의 숨은 변수, 석유매장량
37 천연자원 부족이 인플레이션을 부른다
38 유가 폭등, 군사력 폭발로 이어질 수 있다
39 아무도 모르는 사우디의 석유매장량
40 2010~2020년 원유 매장량은 한계에 이른다
41 유가급등 이후 금리상승 위기에 대비하라

6 살아남고 싶다면 허리띠를 졸라매라!
42 1997년 금융위기 때는 어째서 통화 스와프를 맺지 않았을까?
43 허생은 어떻게 성공을 거머쥐었나?
44 외국 채권자들은 빚을 탕감해주지 않는다
45 젊은 사람들이 한국의 미래다
46 한국은 복원력이 빠른 나라다

 

 

 

[출판사 서평]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위기의 근원은 과도한 파생상품이다. 워렌 버핏은 파생상품을 가리켜 대규모 파멸을 불러올 수 있는 금융 무기라고 언급했다. 한국에 대규모 파멸을 불러올 금융 무기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이자만 내다가 원금이 곱절로 불어나는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이라고 할 수 있다.”

그의 생생하고, 거침없는 전망에 오싹해졌다. ― 권준일(액티엄 코퍼레이션 부회장)
더글라스 김은, 한국의 짐 로저스가 될 것이다. ― 매튜 스미스(미국 아마존 독자)

한국경제는 회복세인가? 단기간 반등인가?
세계적 경제침체 속에서 놀라운 복원력을 보여준 한국경제는 지금 회복세일까, 단기간 반등일까?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질문의 답변자로 《부채의 습격》 저자인 더글라스 김을 선택했다.
더글라스 김은 한국이 환율 혜택으로 상승세였지만 앞으로는 주춤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한다. 강대국의 환율전쟁이 시작되어 수출총액은 줄어들고, 전국민은 불어난 빚더미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부동산 침체 속에서 원리금균등상환이 올해부터 시작된다. 월 100만원씩 내던 대출 이자가 390만원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거치기간이 끝나면 이자가 오른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이들은 대출 이자를 감당할 만큼 집값도 오르리라 기대했다. 하지만 부동산은 하락세이며, 늘어난 부채는 고스란히 가계가 짊어질 것이다. 시작은 부동산담보대출이지만 중산층이 무너지는 건 시간문제다. 이는 한국경제의 영원한 걸림돌이 될 것이다.

세계적 이벤트가 끝나는 순간,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난다!
한국은 지금 농산물, 생필품의 물가가 오르고 있다. 물가상승이 시작되면, 일반적으로 금리도 따라 오르고, 물가가 하락하면 금리도 하락한다. 물가와 금리 움직임은, 탈주범과 그를 줄기차게 쫓아다니는 경찰과도 같다. 즉, 물가상승(인플레이션)이 범인이고, 금리가 경찰이다.
경기 활성화를 위해 과도하게 뿌려댄 경기부양책과 제로금리 유지가 한계에 다다랐다. G20, 상하이 엑스포, 미국 중간선거까지 세계 주요 이벤트가 끝나면 경제의 거품이 급속도로 빠질 것이다. 경제가 회복기미를 보이더라도 출구전략을 통해 금리를 올리려 할 것이다. 물론 한국은 여름부터 금리 상승의 기미가 보였다.
대출이 많은 상황에서 대출금리가 오르기라도 한다면, 이는 IMF 때와는 비교할 수도 없을 만큼 강한 위력으로 한국의 가정경제를 초토화시킬 수 있다. 쓰나미처럼 다가올 부채의 습격, IMF때처럼 앉아서 당하고만 있을 순 없다!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불안한 미래를 대비할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윌스트리트저널이 기대했던 것처럼 말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왜 이 책에 주목했을까?

한국경제 함선, 진짜 순항중인가?

세계적 경제침체 속에서 주가가 1,900을 목전에 두는 등 놀라운 복원력을 보여준 한국경제는 지금 회복세일까, 단기간 반등일까?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질문의 답변자로 《부채의 습격》 저자인 더글라스 김을 선택했다. 지금처럼 세계경제가 촘촘히 맞물려 돌아가는 상황에서 국내 펀더멘털과 환경만을 분석해선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없다. 서브프라임 이후 한국은 중국의 성장으로 반사이익을 보며 빠르게 정상궤도에 올랐다. 물론 한국 대기업에 한해서이다. 그러나 주가만큼 물가도 상승하여 대다수 국민의 체감경기는 밝지 않다.
한국경제를 올바르게 판단하려면 가깝게는 중국과 일본, 멀리는 미국까지 살펴야 하는 시대가 왔다. 즉, 세계 속에서 한국을 보아야 할 때인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철저히 한국경제를 살리려는 관점에서 쓴 책이어야 한다. 관점에 따라 다른 판단을 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일찍이 미국으로 이민을 가 외국 금융기관에서 일하며 오랜 기간 한국을 객관적으로 분석해 온 더글라스 김이 바로 그 적임자이다. 그는 세계적이면서도 한국적인 시각을 균형감 있게 유지하며 한국경제를 분석하고 있다.

경고! 부채의 습격, IMF 때 기업처럼 당하고만 있을 것인가?
현재 한국경제를 관통하는 핵심은 ‘부채’이다. IMF때는 기업의 부채가 이슈였지만 지금은 과도한 가계 부채가 눈길을 끈다. IMF때 대부분의 기업이 300~400%의 부채를 가지고 있었다. 당시 급격한 금리상승으로 많은 기업이 무너졌다. 이때를 계기로 기업은 절치부심하여 보다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대출로 먹고사는 은행의 입장에서 주 고객인 기업이 대출을 줄이고, 어디서 수익을 충당했을까? 바로 가계대출이다. 1994년부터 기업과 가계의 부채 비율을 보면 정 반대로 움직여온 것을 알 수 있다. 게다가 가계 대출의 90%가 변동금리이다. 즉, 한국 가계는 IMF 때 기업과 같이 금리 상승 위험에 너무 많이 노출되어 있다. 저자는 《부채의 습격》을 통해 이 위험을 경고하고, 한국의 가정경제를 지키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월 100만원 대출 이자가 390만원이 되는 세상
가계 대출의 대부분은 부동산 담보대출인데, 부동산 침체 속에서 원리금균등상환이 올해부터 시작된다. 이렇게 되면 2004년부터 2007년까지 만기일시상환 방식에서 분할상환대출로 전환한 많은 가계들은 이자가 급등해 있는 것을 경험할 것이다.
어떤 가계가 5년의 거치기간과 연 6%의 변동금리 조건으로 10년 만기 대출을 2억원 받았다고 가정하자. 5년 거치기간 동안 대출금에 대해 매달 내는 이자는 100만원이 될 것이다. 이 가계가 버는 연간 총소득이 7,000만원, 즉 월소득이 583만원이라고 가정하면, 이자로 내는 100만원은 (세전) 소득의 17%를 차지할 것이다. 거치기간이 끝나면, 매달 내는 원리금 상환액은 원리금균등상환 조건이면 약 390만원 즉 (세전) 소득의 67%로 급등한다.
거치기간이 끝나면 이자가 오른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이들은 대출 이자를 감당할 만큼 집값도 오르리라 기대했다. 하지만 부동산은 하락세이며, 늘어난 부채는 고스란히 가계가 짊어지고 내수는 급격히 위축될 것이다. 시작은 부동산담보대출이지만 중산층이 무너지는 건 시간문제다. 이는 한국경제의 영원한 걸림돌이 될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범인, 금리는 경찰! 물가 상승을 조심하라!
최근의 화두는 어마어마한 채소값이다. 온 국민에게 꼭 필요한 것들의 물가가 심각하게 오르고 있다. 단순히 물가만 걱정하는 것은 우리 경제의 치밀한 구조를 과소평가하는 처사이다. 물가상승(인플레이션)은 금리인상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물가상승이 시작되면, 일반적으로 금리도 따라 오르고, 물가가 하락하면 금리도 하락한다. 물가와 금리 움직임은, 탈주범과 그를 줄기차게 쫓아다니는 경찰과도 같다. 인플레이션이 범인이고, 금리가 경찰이다. 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상승도 인플레이션을 야기할 수 있다. 또한 경기 활성화를 위해 과도하게 뿌려댄 경기부양책과 제로금리 유지가 한계에 다다랐다. 경제가 회복기미를 보이더라도 출구전략을 통해 금리를 올리려 할 것이다. 한국은 이미 여름부터 금리 상승의 기미가 보였다.
대출이 많은 상황에서 대출금리가 오르기라도 한다면, 이는 IMF 때와는 비교할 수도 없을 만큼 강한 위력으로 한국의 가정경제를 초토화시키는 부메랑이 될 수 있다.

세계적 이벤트가 끝나는 순간,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다!
더글라스 김은 한국이 환율 혜택과 중국 성장의 반사이익으로 상승세였지만 앞으로는 주춤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한다. 강대국의 환율전쟁이 시작되어 수출총액은 줄어들고, 전국민은 불어난 빚더미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G20, 상하이 엑스포, 미국 중간선거까지 세계 주요 이벤트가 끝나면 경제의 거품이 급속도로 빠질 것이다. 각국에서는 공교롭게도 금리 상승 징후가 엿보인다. 제로금리로 떠받든 경기부양의 한계, 물가상승, 게다가 변동금리 대출까지 안타깝게도 모든 악조건이 교묘하게 맞아떨어진다.
쓰나미처럼 다가올 부채의 습격, IMF때처럼 앉아서 당하고만 있을 순 없다!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불안한 미래를 대비할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윌스트리트저널이 기대했던 것처럼 말이다.


★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투자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