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블룸버그&실시간 지수     FX News     forexfactory.com     통계지표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     전자공시

5년 만이다. 시골의사 박경철씨가 '이코노미21'과 첫 인터뷰를 한 때가 2001년 8월 21일. '이코노미21' 63호에서였다. 그동안 강산이 절반 이상 바뀌었고 그는 그때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벌었고 훨씬 더 유명해지기도 했다. 경북 안동에서 가장 큰 병원의 원장이 됐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요즘은 방송 출연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

5년 전, 그는 자신만만한 것을 지나쳐 거만해 보이기까지 했다. 스스로 "우리나라에서 주식 공부를 가장 많이 한 사람"이라거나 "기술적 분석에서 나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는 말을 서슴지 않고 했다. "연 평균 수익률이 100%에 이른다"고도 했다. 시골의사는 증권정보사이트 씽크풀에서 쓰던 필명이다. 그가 그곳에 글을 쓰면 조회 수가 3만을 거뜬히 넘어갔다.

수익률 연 100%를 포기하다

그러나 그때 그는 주식투자에 손을 댄 것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했다. 주식에 손을 대지 않았으면 훨씬 훌륭한 의사가 될 수 있었을 거고 자신과 가족에게 더 충실할 수 있었을 거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주식투자는 결국 다른 사람의 호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오는 것, 대박을 터뜨린만큼 다른 사람에게 절망과 슬픔을 안겨주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개인 투자자가 오를 수 있는 최고의 경지에 오른 것처럼 보였다. 그는 충분히 부유했고 굳이 돈이 아쉽지도 않았지만 실력을 인정받기라도 하겠다는 듯 남들보다 많은 돈을 벌어들였고 독자적인 이론 체계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그게 이른바 각도이론, 그래프에서 시장의 욕망을 읽어낸다는 이론이었다. 개인 투자자들은 그런 그에게 열광했다. 그런 그가 요즘은 주식투자에서 정말 손을 놓았다고 했다. 배당주 포트폴리오를 일부 남겨놓았고 방송 출연 때문에 시장의 흐름을 놓치지 않으려고 선물투자를 조금 하기는 하지만 모두 재미가 없어졌다고 했다. "승부욕이나 집착이 사라졌다고 할까. 그때는 돈을 벌지 못하면 패배하는 것 같고 견딜 수 없는 느낌이었지만 지금은 평온해졌습니다."

지난 5년 동안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무엇보다도 병원으로 돌아간 것이 가장 큰 변화다. 고향인 경북 안동에 병원을 세우고 그야말로 시골 의사가 됐다. 일주일에 닷새는 병원에서 환자들을 보고 이틀은 서울에 올라와 강연과 방송 출연 등으로 정신없이 불려 다닌다. 그의 블로그는 누적 방문자 수가 130만명을 넘어섰다. 그동안 책도 세 권이나 냈다.




그는 요즘 돈을 버는 것보다 돈을 번다는 것의 의미에 더 관심이 많다. 어떻게 돈을 벌 것인가 보다 무엇을 위해 돈을 벌 것인가가 그의 고민의 출발이고 끝이다.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책은 시골 병원을 찾는 환자들과의 일상을 담은 책이다. 1년 만에 27쇄를 찍었고 TV 드라마로도 만들어질 계획이다.

그는 한때 방송에서 노골적으로 종목 고르는 법을 강연하기도 했다. 그래서 언젠가 그가 책을 쓰면 주식투자 비법을 담은 책을 쓸 거라고 다들 기대했다. 그런데 그의 세 번째 책, '시골의사의 부자 경제학'은 정통 경제학 입문서다. 주식투자에서 손을 놓은 것과 같은 이유에서 그는 좀 더 본질적인 문제를 파고들고 있다.

"부를 찾는 세 단계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일용할 양식으로서의 부를 찾는 과정, 두 번째는 과시하기 위한 부를 찾는 과정, 세 번째는 권력으로서의 부를 찾는 과정입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단계까지는 누구나 노력만 하면 갈 수 있지만 그 단계를 벗어나기도 어렵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는 더 어렵습니다."

세 번째 단계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필요한 것은 변화를 읽어내는 능력, 직관과 통찰이다. 그가 주식투자에 매력을 잃게 된 것도 바로 이런 깨달음 때문이다. 주식투자로는 두 번째 단계 이상으로 나아갈 수가 없다는 걸 깨닫게 된 것이다. 그는 돈 버는 방법을 묻는 개인 투자자들에게 "그런 방법은 없다"고 딱 잘라 말한다.

"돌아보면 그동안 주식투자에서 번 돈 가운데 트레이딩이나 기술적 분석으로 번 건 30% 밖에 안 됩니다. 나머지 70%는 흐름을 읽는 장기적인 안목, 직관과 통찰로 벌어들인 것이죠. 그건 얄팍한 테크닉으로 흉내 낼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누가 가르쳐준다고 배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그런 방법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지금 주식투자가 무의미한 것은 이미 금융자본의 시대가 됐기 때문이기도 하다. 5년 전만 해도 종목선정과 매매시점이 중요했지만 지금은 종목을 고르는 게 의미가 없을 만큼 장기적인 오버슈팅의 큰 흐름에 막 들어선 상황이다. 모든 종목이 다 오른다는 이야기다. 박씨는 이런 흐름이 최소 2012년까지는 계속될 거라고 내다보고 있다.

시스템에 맞서지 마라

"오버슈팅 이후에 힘겨운 언더퍼폼의 시기가 오고 많은 사람들이 지금보다 훨씬 안 좋은 위치로 떨어지게 될 겁니다. 2012년 이후에는 모든 자산을 다 팔고 채권으로 옮겨가야겠죠. 그러나 그때까지 한동안은 무작정 이 흐름에 동참하는 게 최선입니다. 동참하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손실을 볼 테니까요. 마지막 축제에 올라타라는 이야기입니다."

박씨는 "지금은 단거리가 아니라 장거리 또는 마라톤 경주를 준비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체력을 비축하고 천천히 뛰되 멀리 내다보라는 이야기다. 금융공학의 발달로 변동성이 줄어들면서 그만큼 기회의 폭이 얇아진 탓도 있고 결국 개인이 시스템을 이길 수 없다는 현실인식도 한 몫을 했다.

지난 100년 동안 100만원을 투자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투자수단이 뭘까. 복리예금이 가장 높고 채권, 부동산, 주식 순서다. 얄팍한 테크닉이 아니라 기본 원칙에 충실하라는 이야기다. 박씨가 강조하는 원칙은 두 가지다. 반드시 당신의 삶의 잉여 부분을 투자하라는 것. 그리고 지속적으로 조금씩이라도 지속적으로 이익을 쌓을 것.

결국 박씨가 개인 투자자들에게 주는 교훈을 정리하면 이제 잔머리를 굴려서 돈을 버는 시대는 지나갔다는 것, 시스템과 맞서려고 하지 말고 시스템에 올라타서 돈을 벌 것, 오히려 간접투자에 마음 편히 돈을 맡기고 재테크에서 해방되라는 것, 모호한 결론이지만 당신의 삶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몇 년씩 대박을 맞더라도 크게 한번 잃고 나면 제 자리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손해 없이 인플레이션을 조금 넘는 수익률만 내도 꾸준히 쌓으면 크게 늘어난다. 그게 바로 복리예금의 마술이다. 워렌 버핏을 봐도 그렇다. 수익률은 높지 않지만 한 번도 마이너스를 낸 적도 없다. 꾸준히 오랫동안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었던 비결이 여기에 있다.

삶의 잉여 부분만 투자하라는 건, 지나친 모험을 걸지 말라는 이야기다. 조금이라도 남는 부분을 투자하되, 투자를 했으면 반드시 인플레이션을 넘는 수익을 내라는 이야기다. 결국은 그게 시스템에 맞서지 않고 시스템에 올라타서 돈을 버는 방법이다. 크게 욕심을 부리지 않으면 결국 돈이 돈을 벌게 된다.

"젊은 사람이라면 주식투자보다는 세 번째 단계, 권력으로서의 부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겁니다. 변화를 읽어내는 능력, 직관과 통찰을 기르라는 이야기죠. 그게 진짜 돈을 버는 방법입니다. 얄팍한 재테크로는 겨우 일용할 양식을 얻거나 남들에게 과시할 정도의 부를 얻는데 그칠 뿐이지만 권력으로서의 부를 얻으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5년 전 그는 자신을 따르는 개인 투자자들에게 "당신들은 나처럼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달리기를 열심히 한다고 모두 황영조처럼 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도 했다. 다들 그의 놀라운 테크닉을 따라 배우려고 했지만 그가 그때부터 지금까지 일관되게 강조한 것은 시장과 사회를 보는 직관과 통찰이다. 그것은 하루아침에 흉내 낼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이정환 기자 cool@economy21.co.kr 


★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투자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TAG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daum.net/starsun7/12974273

  2.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eskang&folder=14&list_id=8756179

  3.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daum.net/kshan500/11828194

  4.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kr.blog.yahoo.com/servicestandard/459628

  5.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empas.com/servicekorea/19487940

  6.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iclick73.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559

  7.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blindsides.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9905

  8.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glycosarang.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53106

  9.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62&aid=0000000928

  10. Favicon of https://stock.weezzle.net BlogIcon 스노우볼^^ 2008.05.04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naver.com/movwo?Redirect=Log&logNo=60050146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