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

« 2020/8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블룸버그&실시간 지수     FX News     forexfactory.com     통계지표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     전자공시

한국 주식시장의 하루 가격변동 제한폭은 15%다. 반면 국내 기업 중 시가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기업의 배당수익률은 4, 5% 수준에 불과하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1년이라는 지루한 시간을 견뎌낸 결과물인 4, 5%의 배당보다는 종목선택만 잘하면 하루에도 15%의 수익을 달성할 수 있는 모멘텀 투자에 더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장기투자의 관점에서 보면 배당투자는 상당히 매력적인 결과를 가져다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배당투자는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다.

첫째, 배당은 주가 하락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주가가 하락할 경우 배당수익률(주당배당금/주가)이 올라가기 때문에 배당수익률을 노리는 자금이 들어온다.

둘째, 투자자들이 위기 상황에서 도피처로 택하는 종목들은 다른 기업에 비해 재무구조가 튼튼해 배당금을 지급하고 늘려온 우량기업이다.

셋째, 경영진이 주주의 이익보다 자신의 이익을 더 취하고자 하는 ‘대리인 비용(agency cost)’이란 개념이 있는데, 배당금을 많이 주는 기업은 이러한 대리인 비용이 덜 발생한다.

배당투자의 위력을 보여 주는 가치투자자가 한 명 있으니, 그가 바로 절대적 가치투자자로 불리는 존 네프다. 1995년 은퇴한 네프는 주가가 폭락하기를 기다렸다가 배당금을 지급하는 주식을 집중적으로 매입하는 방식으로 투자했다.

그 결과는 어떠했을까.

만일 1964년에 네프에게 1억 원을 맡겼다가 그의 은퇴시점에 돈을 찾았다면 1억 원은 56억 원이 되었을 것이다. 30년을 투자한 대가치고 매우 괜찮은 결과다.

재미난 점은 네프의 연평균 투자수익률은 13.9%였는데 그의 투자수익 중 40%는 배당금에서 나왔다는 사실이다. 네프는 4, 5%의 배당수익을 올릴 수 있는 주식을 발견할 수 있다면 목표의 절반은 달성했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네프의 사례는 배당금을 우습게 봐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생생한 증거다. 벤저민 그레이엄과 데이비드 도드는 심지어 “배당은 최소한 성장의 두 배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말했을 정도다.

이채원 한국밸류자산운용 전무


★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투자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