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블룸버그&실시간 지수     FX News     forexfactory.com     통계지표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     전자공시

투자의 미래학자 로 프라이스

프라이스(T. Rowe Price)는 철저히 하향식(top-down) 방식으로 투자해서 성공한 성장주 투자자이다. 하향식투자는 국내외의 경제추세를 분석하고 경기 사이클에 따라 호황을 보일 산업을 선택한 다음, 이중에서 저평가된 주식을 찾는 방식이다. 프라이스는 이를 ‘성장에 적합한 비옥한 토양을 찾는 것’이라고 비유하였다.

프라이스는 성장주투자자이면서 성장산업은 변한다고 믿는 사람중의 한사람이다. 그에 의하면 산업이나 기업은 일정한 라이프사이클을 가지며 성장과 성숙, 쇠퇴기의 세 단계로 구성된다.

이 단계에서 투자시기로 가장 좋은 적기는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적은 성장의 초기단계이다.

투자시에는 먼저 성장을 계속하고 있는 업종을 발견하고 그 중에서도 가장 장래성 있는 회사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성장산업의 판단기준으로서는 판매금액이 아닌 판매수량과 순이익, 투하자본이익률 등을 중시하여 판매량과 이익이 동시에 증가하고 있는 산업을 유망산업으로 판단하였으며 산업이 성장기를 마치고 성숙기에 들어가는 업종은 피하였다. 또한 성장기업이란 수익 증가에 따라 배당이 증가하고 기업의 시가총액이 증가하는 기업이다.

그는 기업의 미래가치는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장래의 이익을 예측하고 이것을 일정한 할인율로 조정하여 주가의 현재가치를 산출하는 주식평가모형보다는 성장산업으로부터 최우량기업을 선정해서 해당 기업이 성장을 지속하는 동안 보유하는 것이 성공투자의 비결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처럼 성장을 가장 중요시하면서도 성장을 위한 프리미엄은 지불하지 않았다. 즉 성장초기에 있던 기업을 일차적으로 선호하고 PER기준으로 과거보다도 높은 PER에 있는 기업은 매입에서 제외하였다.

종목 선정시에는 주식시장이나 특정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제, 정치, 사회적 추세를 먼저 분석한다. 추세분석은 장기적이고도 광범위하게 진행된다. 예를 들면 1960년대 중반 프라이스는 인플레이션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천연자원 주식들을 매집한 것이 좋은 예이다.

기업 선정시에는 기업의 과거 데이터를 분석하여 불황에서도 판매량과 이익이 증가하고 있는 기업과 경기순환을 반복하지만 피크와 다음 피크간, 침체기와 다음 침체기간 이익이 증가한 회사 등의 우량기업을 선택하고 아울러 이러한 우위성을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는가를 판단하여 결정하였으며 우량기업으로 다음 조건을 중시하였다.

· 우수한 경영자

· 기업의 미래성장계획과 뛰어난 연구개발

· 단기 불황에 대비한 안정적인 재무구조

· 상대적으로 높은 납입자본이익률

· 상품개발 및 시장개척능력이 뛰어날 것

· 격심한 경쟁에 휘말리지 말 것

· 정부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울 것

· 양호한 노사관계

또한 주식평가시 PER를 중시하고 매입목표가격도 수익측면에서 적정수준의 목표 PER를 설정하여 접근하는 방식을 채택하였다. 특히 주식 매입시에는 성장주중에서 시장의 인기가 시들어진 때, 순환성장종목보다 안정성장종목을 높게 평가했으며 채권수익률이 높을 때에는 성장주의 매입목표PER를 낮추었다.

한편 추세변화는 환경의 변화를 잘 관찰하면 미리 예상할 수 있다고 하였는데 그러한 환경변화로 시장이 포화상태이거나 새로운 발명품의 등장, 특허권의 만료, 경쟁 심화, 원자재가격과 인건비의 급격한 상승, 세금 증가, 바람직하지 못한 법적 규제 등을 들었다.

프라이스는 기업의 성장이 멈추었다는 판단이 들 때까지 보유하는 장기투자자인데, 펀드매니저로서 말기에 성장주 강세시장은 다 왔다고 판단하여 성장주가 아닌 인플레이션에 강한 자산주, 특히 부동산, 천연자원, 금, 은 관련주식에 투자하였다.

특히 1974년 오일쇼크로 성장주가 폭락하자 투자자산을 3등분하여 초기 라이프사이클에 진입하였다고 생각하는 장래의 성장주와 제품의 성숙화로 급성장의 여지는 적으나 주가가 적정가격보다 크게 하락한 종목, 그리고 금, 은 등의 천연자원 관련주로서 주가가 순자산가치까지 하락한 종목 등에 균등하게 나누어서 투자하였다.

결국 프라이스는 투자에 있어서 성장주를 목표로 하고 있으면서도 기업의 실제가치에 투자한다는 방침이 그 배경이 되었다.

출처 : http://bbs.kiwoom.com/ivsthelp/StockStory2/allbody.jsp?num=57&tnum=66


★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투자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