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2008. 4. 13. 18:51

현물상품과 파생금융상품 읽어볼만한글/이현2008. 4. 13. 18:51

★ 블룸버그&실시간 지수     FX News     forexfactory.com     통계지표     네이버 뉴스     다음 뉴스     전자공시

현물상품과 파생금융상품

파생금융상품이 인기가 있는 것은 기존의 현물상품과는 다른 어떤 특성이 있거나 거래의 이점이 있음이 분명하다. 먼저 파생금융상품에는 현물상품에는 없는 획기적인 사고가 있다. 예를 들면 주가가 오르고 난 뒤에 오르기 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다거나, 반대로 주식이 내리면 사지 않아도 되는 것들이다. 그것은 자기에게 유리한 가격변동만 취하고 불리한 면은 취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은 외부로부터 자금을 조달할 때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즉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중 가장 유리한 금리조건을 선택한 다음 스왑거래를 통하여 기간 등의 여타 조건들을 교환하면 되는 것이다. 종래의 금융거래에서는 생각할 수 없었던 혁신적인 아이디어라고 할 수 있다.

파생금융상품 거래의 또 하나의 장점은 원칙적으로 원금의 이동을 수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선물의 경우 계약시점은 물론 결제시점에서도 원금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다. 필요한 것은 계약시에 거래대금의 일부분(주가지수선물의 경우 대략 거래대금의 10% 내외)인 증거금과, 이후 시장이 불리하게 변동하는 경우의 추가로 발생하는 평가손에 따른 증거금의 추가만 있을 뿐이다. 옵션의 경우는 이보다 더 적은 금액으로도 가능하다. 상품이나 거래기간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의 옵션 프리미엄은 거래대금의 몇 %에 지나지 않는다. 금리스왑도 교환하는 것은 금리뿐이다. 게다가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등 서로 다른 금리와 교환되므로 어느 한쪽이 일방적으로 지불하는 거래는 아니다. 이에 비해 현물에 투자하는 경우 항상 투자원금 전부를 준비해야 함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이처럼 파생금융상품거래에서는 투자자본에 비해 몇 배나 큰 거래를 할 수 있으며, 이를 지레(lever)가 움직이고 있다는 의미로 레버리지효과(leverage effect) 또는 손익확대효과라고 부른다.

이처럼 파생금융상품거래는 원칙적으로 원금의 이동을 수반하지 않기 때문에 본래 기업의 모든 거래내용이 기록되어야 할 대차대조표에 파생금융상품거래는 기록되지 않는다. 대차대조표를 밸런스 시트(balance sheet)라고 하는데 이 밸런스 시트에 계상되지 않는 거래라 하여 파생금융상품을 오프 밸런스(off balance)거래 또는 부외거래라고 한다. 그런데 이런 부외거래의 특성이 은행들의 파생금융상품 거래를 조장한 면도 있다. 그것은 은행에 대한 자산규제가 대부분 대차대조표의 자본금규모에 따라 이루어지므로 이러한 규제를 회피하는 수단으로서 실질적으로는 자산이 증가하지만 대차대조표에는 잡히지 않는 부외거래를 이용하여 수익을 확보하기 위한 하나의 전략으로 파생금융상품 거래를 확대한 것이다.

이를 거든 것이 국제결제은행(BIS,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의 BIS규제이다. 이것은 1988년 스위스 바젤에 본부를 둔 BIS 후원하에 개최된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 회합에서 국제업무를 담당하는 금융기관의 자기자본비율에 대한 통일된 규제를 설정한 데 합의하였는데 이것이 소위 BIS 8%비율로 불리고 있다. 이는 금융기관의 대차대조표상의 각 자산은 위험의 정도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받는데 위험이 없는 자산에 대해서는 0%의 준비금을, 가장 위험한 자산에 대해서는 100%의 준비금을 확보하도록 하고 있다. 대부분의 은행대출금은 100%의 위험 가중치를 부여받고 있는데 BIS규제에 빠져나갈 구멍이 있었다. 국제결제은행의 규제대상 자산은 주로 전통적인 주식, 채권 등 대차대조표에 기록되는 밸런스 자산이었다.

오프 밸런스인 파생금융상품에 대한 자본충실성 요건은 훨씬 약한데, 이는 원금에 대한 위험이 거의 없기 때문이었다. 파생금융상품에 대한 BIS비율 요건이 대차대조표상의 비슷한 거래에 대한 자본충실성 요건과 비교하여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는 점이 은행이 파생금융상품을 그 자신의 위험관리를 위한 수단으로 애용하는 이유가 되었다.

출처 : http://bbs.kiwoom.com/ivsthelp/StockStory2/allbody.jsp?num=37&tnum=66


★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투자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Posted by 스노우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